검색

우체국보험 보험료 할인제도 탄력운영 ‘주목’

관련요건 완화 추진…보험업계, “민영상품 시장점유율 악재 우려”

- 작게+ 크게

이재홍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우체국보험이 보험료 관련 요건 완화를 추진하고 있어 보험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이를 통해 보험료 할인율과 제도 등을 보다 탄력적으로 운영, 시장에서 민간보험사와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취지인 만큼 향후 업계에는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우체국보험의 보험료 할인금액을 재무건전성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우정사업본부장이 정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세우고 의견을 수렴 중이다.

 

현재 우체국보험은 고객이 직접 우체국을 방문해 보험료를 납부하거나 계좌 자동이체 혹은 단체 납입 때만 보험료의 2%에 해당하는 범위 내에서 할인이 가능하다. 이로 인해 다양한 할인혜택과 특약 등을 갖추고 있는 보험사와의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다.

 

과기부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보험업감독규정의 생명보험 사업방법서를 참고했다. 여기에서는 보험금 지급에 필요한 순보험료를 제외한 범위 내에서 보험료를 할인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맞춰 우체국보험 또한 현행 2%로 명시된 보험료 할인금액을 상황과 여건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바꾸는 것이 이번 추진방안의 골자다.

 

업계의 우려는 우체국보험의 사업 확대가 민간 보험사들의 시장 점유율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지난해 우체국보험의 보험금 가입한도 증액이 논의될 때도 마찬가지 양상이었다.

 

이미 전국적인 인프라와 높은 인지도를 갖추고 있어 약간의 개선만으로도 파급효과가 클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최근 삼성생명 출신 전문가를 보험위험관리과장으로 임용하고 2000억원대 규모 차세대 종합금융시스템 구축에 돌입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우체국보험은 보험상품이나 할인 및 서비스가 다양하지 못하다는 한계에서도 빠른 성장세를 보여 왔다”며 “이제는 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것 뿐만 아니라 꾸준히 지적받던 민원 문제 등 소비자보호 관련 규제 강화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보험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