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A 보험비교사이트 촘촘하게 본다

금감원, 소비자 불편한 부분 모니터링 강화

- 작게+ 크게

정두영 기자
기사입력 2020-07-06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법인보험대리점에서 운영하는 보험비교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사이트마다 개인정보 수집과 활용에 관한 사항이 상이해 소비자들이 불필요한 마케팅 전화를 받아야 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서다.

 

최근 금융당국에서 운영 중인 ‘금융개혁 현장점검반’을 통해 소비자들은 보험비교사이트 운영업체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에 관한 금융소비자 보호 장치와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개인정보 동의처리 시점에서 개인정보의 활용범위와 해지 방법 등이 명확히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다.

 

구체적으로 ‘상품 추천에 필요한 동의절차’와 ‘마케팅 활용에 대한 동의절차’를 구분 없이 제공하는 업체가 많아 소비자 입장에서는 불필요한 마케팅 전화를 받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동의절차를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마케팅 활용 때 연락방법에 대한 고지없거나 전화, 이메일 등을 선택할 수 있는 절차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개인정보의 입력과 동의처리가 간편한 것에 비해 이를 철회하는 절차는 까다롭게 구성돼 개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금감원은 이와 관련 보험비교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더 확대, 소비자들이 지적한 부분에 대한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행 개인정보법 상 개인정보처리자가 정보주체의 동의를 받을 때는 수집·이용의 목적, 수집 항목, 보유 및 이용기간, 동의거부권이 있다는 사실 및 동의 거부 시 불이익 내용을 알려야 하며 수집의 목적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해야 하는 등으로 규정돼 있는데 개인정보 수집 항목 등은 수집의 목적에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업체들이 자율적으로 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일부에서 마련한 개인정보 수집과정이 소비자를 불편하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니터링을 강화해 해당 부분을 개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보험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