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나전성기재단, 제4회 ‘라이나50+어워즈’ 수상자 발표

- 작게+ 크게

정두영 기자
기사입력 2021-04-23

 

▲(왼쪽부터) 김빛내리·장혜식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최영아 서울서북병원 전문의, 김철홍 옵티코 대표, 이태휘 엠투에스 대표, 박성민 큐어스트림 대표  ©라이나생명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라이나생명의 라이나전성기재단은 23일 ‘라이나50+어워즈’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라이나50+어워즈는 ▲생명존중 ▲사회공헌 ▲창의혁신 등 분야에서 50+세대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해 기여한 인물이나 단체를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생명 존중 가치 실현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생명존중상 및 전체 대상에는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빛내리·장혜식 교수팀이 선정됐다.

 

두 연구자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RNA전사체를 분석해 코로나19 진단 및 백신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들은 과학계에서 노벨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상자들에게는 부문 상금 1억원과 함께 대상 수상금 1억원 등 총 2억원을 수여한다.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한 인물을 선정하는 사회공헌 부문에는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내과 교수가 선정됐다. 최 교수는 지난 2001년 내과 전문의 자격 취득 이후 현재까지 노숙인 등 취약계층 의료 진료에 매진했으며 주거환경이 열악한 환자들에게 임대주택·그룹 홈 등 입소를 지원하는 모습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창의혁신 부문에서는 ▲옵티코 ▲엠투에스 ▲큐어스트림 등이 각각 1·2·3위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50+세대의 건강한 삶을 위한 제품 및 서비스 등을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1위 옵티코는 조영제 없이 미세혈관을 영상화 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엠투에스는 일상생활 중 눈 질환 발생 확인·관리를 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제품을 개발해 안질환의 조기 발견 가능성을 제시해 2위에 올랐다. 

 

3위는 인공지능을 접목한 인공췌장이 스스로 혈당을 체크하고 당뇨환자에게 인슐린을 주입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큐어스트림에게 돌아갔다.

 

라이나50+어워즈 총 상금 규모는 5억원으로 국내 최대 수준이다. 부문별 1위에게 상금 1억원씩을 수여하고 창의혁신 부문 2위와 3위에게는 각각 5000만원, 3000만원씩을 지급한다.

 

라이나전성기재단 관계자는 “50+어워즈를 통해 우리 사회의 선한 변화를 이끌고 있는 분들을 발굴하고 격려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중·장년층에게 기여하는 활동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보험신보. All rights reserved.